알림

모두읽음

News

최근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 섬 일리간에 계엄령을 선포한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군인들에게 여성을 성폭행해도 좋다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 AFP통신 보도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전날 계엄령 선포지역인 남부 민다나오 섬 일리간에서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추종 반군 소탕에 투입된 장병들을 위문했다.

두테르테는 이 자리에서 "이번 계엄령의 결과와 파장에 대해 내가 전적으로 책임을 질 것이다.

여선웅 강남구의원이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의 ‘이낙연 강남·특권층 총리’ 발언에 대한 사과를 촉구했다.

이 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병역기피·부동산투기·세금탈루·위장전입·논문표절 이 다섯 가지 기준을 고위공직자 원천 배제 기준으로 공약을 하셨는데 이낙연 후보자는 이 중 4가지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이 수석부대표는 또 “이낙연 후보자는 호남총리가 아닌 강남 총리, 특권층 총리라는 말이 더 어울린다”며 “ 종합선물세트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