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모두읽음

News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캠프에서 활동 중인 이상일 전 새누리당 의원은 24일 "반 전 총장이 중도 포기할 가능성은 0%"라고 말했다.

반기문 캠프에서 정무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이상일 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 "지켜보셨으면 좋겠다.

이상일 전 의원은 "지지율이 약간 떨어진 것 때문에 언론에서 그런 관측을 하고 또 특정 정당에서 그런 걸 계속 이야기 하고 있다" 며 "그러나 어제 반기문 전 총장이 몇몇 의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그럴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폭로했던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어제(23일) 특검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됐다.

유진룡 전 장관은 문화계 블랙리스트가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주도 하에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아울러 장관 재직 때 직접 대통령을 찾아가 리스트의 문제점을 수차례 지적했지만 대통령은 묵묵부답이었다고 전했다.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은 문제의 리스트가 사실상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작품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