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모두읽음

News

지난 2014년 9월, 강모 전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은 '다이빙벨' 상영 확산을 막기 위한 '액션 플랜'을 실행한 뒤 보고해야 한다는 지시를 받았다.

강 전 행정관의 수첩에는 '다이빙벨'의 상영관 455석 전좌석을 모두 구매할 것, 부정적인 영화 평을 언론에 보낼 것, 김기춘 실장에게 보고할 것 등 선임 비서관의 지시내용이 적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에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대통령께서 직접 하시지 않고 비서실장을 통해 이번에 발표한 것은 소위 어물쩍 넘어가기 위한 국민 기만의 태도라고 보고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 역시 "직접 해명하고 솔직하게 용서를 구하는 것이 소통하겠다는 대통령의 올바른 모습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