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모두읽음

News

박근혜 대통령 측은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 과정 등에 박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박 대통령 변호인단은 21일 보도자료를 내고 “박 대통령은 특검에서 말하는 소위 ‘블랙리스트’ 작성을 어느 누구에게도 지시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는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구속 이후 수사의 칼끝을 박 대통령에게 겨누는 특검을 겨냥한 입장이기도 하다.

특검은 블랙리스트 작성과 이를 통해 정부 지원을 제한하는 과정에 박 대통령이 관여했는지를 집중 수사 중이다.

새누리당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은 21일 “반 전 총장 동생에 대한 체포요청이 이뤄졌다는 사실만으로도 이는 반 전 총장 일가의 문제를 넘어서 국가적으로 너무나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또 다시 대통령의 측근, 친인척 문제로 국민이 불행해져선 안 된다”며 “국민으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는 반 전 총장은 반드시 진상을 밝혀낼 책임이 있고 그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