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모두읽음

News

필옵틱스는 5.13% 강세를 보이며 단숨에 4만1000원으로 올라섰으나 셀트리온헬스케어(4만6750원,-0.53%)는 전일의 상승분 전부를 반납했다.

바이오기업 노바렉스는 3.09% 강세를 보이며 2만5000원선으로 올라섰고 파멥신 또한 2.08% 오른 1만2250원을 기록하였다.

노바셀테크놀로지는 3.51% 조정받아 5500원에 머물렀고 동구바이오제약 역시 1만3000원(-1.14%)으로 하락세를 보이며 장을 마쳤다.

서플러스글로벌은 공모자금을 반도체 중고 장비 클러스터 사업 운용과 소규모 장비 업체 인수·합병(M&A)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오강호 신한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글로벌 파운드리(다른 업체가 설계한 반도체를 생산·공급하는 사업) 시장이 연평균 5.4%씩 성장하고 중고 장비 시장도 부각되고 있다"면서 "중국 반도체업체의 투자 확대로 서플러스글로벌의 중국으로의 반도체 장비 매출액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