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그는 갑자기 BIFF의 장래를 짊어지게 됐다.

그는 김동호 BIFF 명예집행위원장이다.

카리스마는 종종 연륜의 결과물인 경우가 많다.

BIFF는 지금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김동호 명예집행위원장의 카리스마는 소통에서 더욱 강력하게 발산된다.

그는 소통을 위해 선물과 술자리를 잘 활용하기로 유명하다.

그로부터 사진 선물을 받은 이는 예외 없이 BIFF의 우군이 된다고 한다.

타이거에서 처음 경력을 시작해 현재 월가에서 성공적으로 헤지펀드를 운용하는 사람은 30~40명에 달하고, 이들은 2010년대 헤지펀드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일부는 타이거 매니지먼트 출신들이 운용하는 펀드를 일컫는 이른바 '타이거클럽'을 운용하고 있기도 하다.

한때 타이거아시아펀드를 운영했던 미국 월가의 유명 한국인 헤지펀드 매니저 빌 황(한국명 황성국)도 로버트슨의 수제자로 알려진 인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