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모두읽음

연관종목

재무 지표를 활용한 투자, 흔히들 Factor Investing이라고 부르는 투자 방법들은 대부분 각종 재무 데이터를 기반으로 이루어집니다.

기업을 평가하는 재무 지표에는 PER, PBR, EV/EBIT 등등 여러가지 지표가 존재하고, 나름대로 직관적인 논리들을 갖추고 있습니다.

이러한 투자 기법을 활용하는 투자자들이 사용하는 여러 가지 Factor들 가운데 소형주 효과에 대해 소개합니다.

최근 블룸버그의 기사에서는 해당 업계별 증시내 상장 거래되고 있는 공기업들 (public companies)과 비교해볼때 투자자들에게 최근 핫한 스타트업들 (Startups, private companies)은 기업가치 측면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평가 지표를 받고 있다는 점을 지적

주요 업계별 (호텔/숙박업계, 미디어 업계, 부동산 사무실 임대 업계, 전자결제/지불 업계,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업계)를 대표하는 공기업들과 사기업들에 대한 간단한 비교 분석 및 2017년 최대 주식공개 (IPO)를 앞두고 있는 스냅챗 (Snapchat)에 대한 간단한 리뷰

하지만 이런 초기 성공 이후 칸은 공매도가 아니라 저평가된 회사에 투자하는 방식으로 투자 전략을 바꿨다.

그레이엄의 투자 철학에 감명을 받은 칸은 그의 제자이자 조수를 자처했다.

그레이엄에게서 배운 가치투자는 평생의 투자 철학이 됐다.

칸은 "나는 그레이엄에게서 투자 분석을 통해 50센트에 팔리는 1달러짜리 주식을 찾을 수 있다는 사실을 배웠다"며 "그레이엄은 이것을 '안전 마진(margin of safety)'이라고 불렀고 이는 리스크와 관련해 가장 중요한 개념으로 남았다"고 말했다.

시간이 흐르면서 다양한 주식 투자 기법이 등장했지만 칸은 가치투자 철학을 버리지 않았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에셋플러스운용은 양 전 부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하고 오는 3월 이사회에서 정식으로 선임할 예정이다.

에셋플러스운용 관계자는 “양 전 부사장은 금융투자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영업능력이 뛰어나기로 정평이 나 있어 삼고초려 끝에 대표이사로 영입했다”며 “침체된 회사 분위기를 쇄신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 금투업계 관계자는 “양 전 부사장의 추진력과 영업력은 이미 충분히 입증됐다”며 “에셋플러스운용이 양 전 부사장을 대표로 선임하면서 어수선한 분위기를 다잡는 한편 성과 회복을 위한 돌파구 마련에 힘쓸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