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모두읽음

세상에서 가장 오래된 계량투자전략을 뽑으라면 벤자민 그래햄의 NCAV(Net Current Asset Value) 전략이 있다.

시가총액이 청산가치보다 낮은 기업을 매수하는 이 전략은 1930년부터 지금까지 실패한 적이 거의 없었다.

NCAV 전략의 논리, 백테스트 결과를 분석하고 이 전략에 적합한 구체적 종목도 소개한다. 그리고 왜 이 전략이 실행하기 은근히 어려운지도 살펴본다.

오바마케어 (ObamaCare) 정책과 관련된 투자베팅으로 월가의 주목을 받아왔던 억만장자 헤지펀드 매니저, 래리 로빈슨의 글랜뷰 캐피탈 (Glenview Capital)의 최근 주요 보유 주식 현황 (2016년 9월 30일 기준)

글랜뷰 캐피탈의 상위 10개 주식들은 전체 포트폴리오의 +55.5%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며, 상위 10개 종목들 중 7개는 모두 헬스 케어 (Health Care) 섹터내 관련주들로 구성

천재들의 실패

천재들의 실패

SNEK Editorial Team       2016-12-16T13:16:00.000000       댓글 2

When Genius Failed는 전세계적 규모의 헤지펀드였던 롱텀 캐피털 매니지먼트(Long Term Capital Management, LTCM)의 탄생부터 파탄까지의 과정을 기록하고 있다

미국인들의 절대 다수(99%)는 LTCM을 시작했던 소수의 똑똑한 사람들에 대해 전혀 들어보지 못했다. 펀드가 마침내 붕괴되면서 모든 신문의 헤드라인과 언론매체를 뒤덮기 전까지는.

수많은 계량투자전략이 학계 논문으로 공개되어 있으며, 이 논문들은 대부분은 아무나 공짜로 인터넷에서 다운 받을 수 있다.

전략에 따라 다르지만 대부분의 전략은 웬만한 아마추어들도 쉽게 따라 할 수 있다.

그렇다면 현명한 투자가들이 그 전략을 활용하기 시작하면 알파가 감소하고 결국은 소멸하는 것이 아닌가? 에 대한 답을 해드리겠다!

지난 8월 LGD 지분 블록딜 이후로 수급적 균열에 따른 주가 조정 마무리 국면에 진입

신규 수주 역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이러한 추세는 2017년에도 지속! 수주 증가세와 밸류에이션 매력을 감안 시 재매수가 타당

투자의견 '중립(Neutral)'에서 '매수(Buy)'로 상향. 6개월 목표주가 8천원(PBR 1.3배, 2016 예상 ROE 11%) 제시

러시아 투자 아직 차익 실현은 말자!

러시아 투자 아직 차익 실현은 말자!

유동원       2016-12-15T15:35:00.000000      

브렉시트, 트럼프 당선에 확실한 수혜 국가 러시아 상승 최근 큰 폭 일어나다.

잔존가치 모델 상 아직 차익실현은 섣부르다.

6-센스 모델 상 차익실현 시기는 아니다.

지난 50여년의 투자 인생동안 탁월한 명성과 수익률을 창출하며 이제는 그의 투자 한마디에 월가 전체가 주목할만큼 영향력 높은 투자가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굳히고 있는 월가내 대표 기업사냥꾼으로 정평이 나있는 칼 아이칸을 수장으로 둔 아이칸 캐피탈 (Icahn Capital)의 최근 주요 보유 주식 현황

최근 2016년 3분기 기준, 상위 10개 주식들은 전체 포트내 +91.5%로 지난 2분기의 +87.2%보다 높은 비중을 차지한 가운데, 지난 2분기에 이어 최근 3분기에도 여전히 다소 소극적 투자자세를 일관하고 있으니, 상위 10개 주식들 중 7개 주식들에 대한 매수/매도 활동이 전혀 없음 (no change)이 확인되는 상황

인구구조 변화에 기대는 장기 성장 Story

단기적 및 중장기적인 CJ제일제당의 즉석밥 판매 증가

극악의 유동성

수주잔고 사상 최대

우호적인 환율

3D낸드 투자와 배치타입 강점

은퇴 계획에서 가장 잘 알려진 규칙 중 하나는 원래 William P. Bengen이 개발한 4%룰

일반적으로 우리는 5~6%의 인출율이 은퇴기간동안 안전한 수준이며 매년 현금 흐름의 일관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고객에게 수년간 조언

글라이드 패스(Glide Path)는 원래 항공용어로 비행기가 착륙할 때 내려오는 속도와 경로를 의미하는데, IFA인덱스 포트폴리오에선 젊을 때 공격적이던 투자패턴이 은퇴시점에 접근 할수록 보수적으로 바뀌므로 이에 걸맞은 자산배분을 하는 것